'홈스테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27 20110817 홈스테이
  2. 2011.06.04 분타네 집에서의 홈스테이

20110817 홈스테이

|

수요예배가 끝나고 아이들과 함께 홈스테이를 할 집으로 이동했다. 우리가 갈곳은 트럭으로 이동을 했는데, 첫째날에 전도를 나갔었던 그 마을이었다. 마을은 전기가 없어서 온통 컴컴했다. 우리를 자기 집으로 안내한 아이는 우리가 잘 자리를 바로 안내해줬고 우리는 그냥 바로 잤다. 침대는 나무로 만든 딱딱한 침대 같은 것이었고 그 위에 모기장같은 것이 설치되어 있어서 벌레들이 안들어오게 할 수 있게끔 해놓은 것이었다.

단잠을 자고 일어나서 밥을 먹었다. 밥은 우리끼리만 먹고 그 아이들은 구경만 했다. 미안해서 같이 먹자고 하니까 그 아이들은 안먹는다고 했다. 역시나 간이 너무 쎄서 다 먹지는 못하고 조금 남겼다. 그리고 그 아이들이 운전해주는 자전거를 타고 다시 교회로 복귀했다. 우리를 자기 집으로 데려간 아이는 15살이라고 했는데 15살 치고는 너무 어려보여서 자전거 뒤에 타기도 미안했다. 지금 다시 생각해보니 나와 띠동갑이구나... 나는 대충 길도 알고 있었고 그래서 내가 운전했으면 했는데, 그 아이의 바램이 아주 강해보여서 그냥 뒤에 탔다. 중간에는 바람이 빠졌는지 바람넣는델 가서 돈주고 튜브에 바람을 넣었는데, 비대한 나의 몸집이 참으로 죄송스러웠던 순간이었다. (그리고 그 아이가 자전거를 앞에서 몰면서 조금 힘들어했다...)

OLYMPUS IMAGING CORP. | E-P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2.2 | 0.00 EV | 2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8:18 08:06:29

OLYMPUS IMAGING CORP. | E-P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0 | 0.00 EV | 2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8:18 08:08:41

OLYMPUS IMAGING CORP. | E-PL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2 | 0.00 EV | 2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8:18 08:14:4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Kampong Speu, 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819 교회를 떠나며...  (0) 2011.08.29
20110818 스콜  (0) 2011.08.29
20110817 홈스테이  (0) 2011.08.27
20110817 공연사역  (0) 2011.08.27
20110817 노동사역  (0) 2011.08.27
20110817 체육대회  (0) 2011.08.27
Trackback 0 And Comment 0

분타네 집에서의 홈스테이

|

프놈펜에서의 마지막 저녁이었다. 코리안 나이트가 끝나고 우리는 홈스테이를 했다.
모토를 타고 프놈펜의 밤거리를 달려 도착한 곳은 프놈펜외곽의 쁘렉쁘너 마을이었다.
그 곳에서 우리일행은 한사람씩 찢어져서 각자 하룻밤을 잘 곳으로 헤어졌다.

내가 갈 곳은 분타네 집이었다.
 
그의 샤리를 타고 도착한 곳은 10평 남짓한 집이었다.
거기에 침대가 세 개 있었는데, 하나는 내가 자게 될 분타 침대였고, 하나는 형 침대, 마지막 하나는 분타어머님이 주무시는 침대였다.
간단히 샤워를 하고 분타 침대에 걸터앉아 많은 얘기를 했다. 
영어단어를 늘어놓고 바디랭귀지를 끊임없이 사용해야 하는 대화였지만, 서로가 말하는 뜻은 대충 알아들을 수 있는 대화였다.

그의 나이는 만으로 21살, 한국 나이로는 22살이다.
그의 꿈은 치과의사가 되는 것. 현재 대학교에서 치의학을 전공하고 있다.

캄보디아에서 의사가 되려면 6년간 대학교에 다녀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가정형편이 어려워서 6년간 학교를 계속 다닐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했다. 집에서는 형 따라서 취직하기를 원한다고. 그가 하고 싶은 꿈과 그리고 현실사이에서의 고민이 그를 많이 힘들게 하는 것 같았다.

멀리 한국땅에서 와서 고작 일주일 있다가 내일 다시 돌아가야 하는 나로서는 해줄 수 있는 일이 많이 없었다.

그를 위해 조용히 기도해주는 일 밖에는...

처음이었다. 그렇게 그 누군가를 위해 간절히 기도한 일은.

그렇게 분타를 위해 기도하며 프놈펜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hnom Penh,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놈펜의 밤시장  (0) 2011.06.04
70달러짜리 시계와 짓뜨라  (0) 2011.06.04
분타네 집에서의 홈스테이  (0) 2011.06.04
프놈펜의 메콩강  (0) 2011.06.04
프놈펜 교외의 풍경  (0) 2011.06.04
프놈펜으로 가는 하늘  (0) 2011.06.04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